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11. 5. 19:11

 

어시장 장보러 갔다가

 

 

이른 아침 어시장

생선파는 노점에서

고등어를 다 사고

장삿일 하려면

밥을 잘 챙겨 먹어야

버틴다는 명자꽃

그리곤 골목길

나물파는 점포에서

콩나물 두부

사고 아는 사이라

근황을 묻자니

새벽 4시에

나와서 전펴는데

코로나 탓에

너무 힘들다는 말이

동병상련이더라

없이 사는 사람들

극한생존이란 게

슬프게 와 닿는

어시장 장보는 길

아픈 마음은

아픈 마음을

서로 알아주는 듯

발걸음 무거워라

 

650만 자영업자 중 영세상인 비중이 상당하다고 생각됩니다. 코로나 장기화로 없는 사람들이 더 힘든 시절.
장보러 갔다가 막상 노점, 임대점포 장삿일 하는 상인분들을 대하니 극한생존이란 게 실감이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