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11. 27. 20:42

 

 

노점상도 국민이다 함께 살자

 

 

몸 아파도 쉴 수가 없고

행여 술취한 이들

장사 훼방놓을까 봐

가슴졸이는 노점일

어디나 약자를 괴롭히는

나쁜 놈들은

사라지지 않는가

 

저 안산 단원구청에서는

용역깡패를 동원

20여년 세월 그 자리에서

안산시민시장을 일궈온

노점상들을

내쫓으려 한다니

어찌 분노치 않으랴

 

마주친 노점 할머니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는

이재명 후보

앞에서는 눈물을 훔치고

뒤로는 노점상의 삶을

훔치는 더불어민주당

이래서야 믿을 수가 있는가

 

선거철의 두 얼굴인가

악어의 눈물인가

과연 노동자 서민들을

조금이라도 생각하는가

에라이! 욕이

절로 터져나오네

 

찬바람 부는 거리에서

생존을 이어가는

도시빈민 노점상들

뉘 있어 그들의 눈물을

닦아 주겠는가

고통을 겪는 사람들끼리

뭉쳐서 싸울 수밖에

 

우리가 사기당한 건지

문재인이 사기친 건지

헷갈리는 오늘

이제는 두번 다시

당하지 말자 다짐하며

생존권을 보장하라!

성난 얼굴로 외치노라

 

선거철의 두 얼굴, 악어의 눈물을 집권여당 민주당과 이재명 대선후보에게서 보게 되다니 참으로 슬프고 분노스럽네요.
문재인 정권은 노동자 서민의 삶은 안중에도 없는 사기정부일 뿐이죠. 단원구청 용역깡패 노점철거가 현주소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