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12. 26. 08:07

 

 

겨울 속의 새봄을 부르며

 

 

 

한파 휘몰아치는 거리

하늘에는 이상기후

땅에는 불평등

지구촌은 안녕한가

예수 생일이라며

미역국 끓여 함께 먹고

추위와 허기를 달랜

성탄절을 보내고

 

얼어붙은 노동의 대지

코로나로 일도 못해

살림은 곤두박질치는데

국정농단 박근혜

사면이 웬말이더냐

화합도 새시대도 거짓

청와대 땡뉴스는

그냥 끄고 싶은 날

 

지금도 그 앞에서

한뎃잠 뒤척이는 사람들

세월호 유족들

스텔라데이지호 유족들

농성중인 노동자들

숱한 아픔들이 

또 한 해를 넘기는가

 

적폐를 청산하지 못한

우리시대는 여전히

겨울공화국이 아닌가

다시 새봄을 부르며

떨쳐 나서야 할까

희소식은 투쟁 속에서만

날아들기 마련

겨울에도 꽃은 핀다네

겨울에도 꽃은 피고 겨울 속에 새봄이 있다는 신심을 간직하고 더불어삶을 일궈어 가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