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12. 31. 00:14

 

 

송환은 평화로 가는 길이다

 


꿈 속에서도 그리운 고향

북녘땅으로 가는

송환길은 막혀 버렸나

수십년 세월 동안

창살 속에 갇혀 지낸

장기수 선생들

탈북자가 아니라

평양시민인 김련희 여사

<그림자꽃> 다큐영화

공동체상영에서

찢기운 산하의 아픔을

별이 된 아이들처럼

생생히 느꼈어라

남북관계가 파탄났다고

손놓고 있을쏘냐

누군가는 외쳐야 하고

비전향장기수 열한 사람

죽기 전에 고향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송환을 요구해야 하리니

칠천만 하나의 겨레가

화해와 협력으로

한걸음 내딛는 길 아니랴

통일부는 외면말라

끊어진 남북철도를 잇듯

평화를 불러들일

인도적 조치를 취하라

 

전쟁과 분단으로 고통받는 수많은 사연들의 아픔을 하나씩 치유해가는 노력이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이겠지요?


2022년 20대 대통령선거때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어 평양시민 김련희님을 북으로 보내주기를 간절히 희망하는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