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2. 1. 22. 18:36

 

더불어삶을 위하여

 

 

겨울나기 힘든 것은

없는 살림들뿐 아니다

저 산중 길냥이도

도시의 길냥이도

얼어죽고 굶어죽고

아파 죽지 않기 위하여

몸부림을 친다

누군가 먹이를 줘야

공존할 수 있거늘

무심한 사람들

물 한컵도 인색하다

거리를 떠도는 이들도

급식소가 없다면

코로나시대를

어찌 넘기겠는가

복지가 살피지 못하는

사각지대 여전하다

오늘 또 홈리스가

오늘 또 길냥이가

우리 곁에서 사라져도

슬퍼할 마음 하나

공동체만큼 귀해졌다

살아 남거라

손길 내미는 이웃들

캣맘들 덕분에

함께 겨울을 난다

 

적자생존 각박한 경쟁사회에서 코로나 재앙이 덮치니 없는 살림들도 길냥이들도 겨울나기가 처절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