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 계절의 봄은 왔다지만

해당화 2022. 5. 3. 05:45

 

 

할머니 가시는 먼길에

 

 

98세 생일 축하잔치가

엊그제였는데

오동동 소녀상 위에도

현수막을 걸었는데

이리 가시다니

 

바쁜 핑계로 우리가 잠시

발걸음 멈춘 사이

깊은 슬픔을 남긴 채

먼길을 떠나시다니

인권 자주 평화를

가슴에 아로새겨 주시며

 

전범 일제와 맞섰던

김양주 할머니

응어리진 한이 사무쳤던

분노의 시간들도

그만 내려 놓으시고

평안히 쉬소서

 

"일본이 사죄만 하면

소원이 없겠다"던

못다 이룬 소원일랑

이제 우리가 

이루어가겠습니다

 

"30년간의 외침

할머니들에게

명예와 인권을!"

기억하고 행동하는

평화나비의 수요시위를

이어가겠습니다

 

부디 그곳에서는

전쟁범죄도

여성인권 유린도 없는

세상을 누리시기를

두손모아

간절히 기도합니다

할머니 정말 죄송합니다. 그곳에는 부디 평안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