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 계절의 봄은 왔다지만

해당화 2022. 5. 19. 17:55

 

 

법치주의가 만능 열쇠일까

 

 

묵가는 왜 전장을 떠났을까

자연인의 삶이 아니면 

피할 수 없는 전란의 시대

그는 살륙보다 평화를

원했기에 병법을 버렸다

어제 오늘 이 시각도

끊이지 않는 사건사고들

범죄사회를 벗어나는 길은

과연 법치주의로

가능할까 의문을 던지며

중부경찰서 갔다 나오는 길

김은진 도예전도 열리고

중부서 홈페이지도 

민중의 지팡이답더라

87년 6월항쟁때

창동사거리에서 돌 던지다

사복조에 끌려가서

1주 구류 살았던 그곳

세월따라 많이 바뀌었다

인권 보호에 촛점을 맞춘

수사방식도 놀랬다

하지만 공동체를 살리자면

자율적 해결이 낫고

자치경찰제 회복 중심

해결 방안이 더 아쉽더라

적자생존 세상사라지만

사람이 변하면 안될까

마을마다 동네마다

더불어 함께 사는 공동체를 

일구는 노력을 쏟는

사람사는 세상이 그립더라

 

법치주의가 과연 만능 열쇠일까요 라는 의문이 드는 것은 사라져 가는 공동체 정신이 너무나 아쉽기 때문이지요.
곳곳에 갈등이 끊이질 않으니 법적으로 다 해결 가능할까요 라는 안타까운 심정이 때때로 들곤 합니다만..;;;
시인은 세상을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는 몸짓이 필요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