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사람이 있는 풍경만이

해당화 2022. 5. 26. 02:44

 

 

가뭄에 단비같은 후보 없소

 

 

가뭄이 길다 계곡도 말랐고

산중텃밭에 심은 상추도

대파도 목이 탈 지경이다

 

장마는 한 달 남았다 하고

비 소식은 아직 없다

농사꾼 걱정이 태산이다

 

세상 인심도 각박해지니

이웃간 갈등도 심해

공동체를 어찌 회복할 건가

 

TV를 켜면 뉴스들이란 게

자칫 전쟁날까 두렵고

너무 오른 물가 대책있나

 

어느 것 하나도 불안하건만

가죽나문 줄 알고 먹은

옻나물에 집사람 고생이다

 

6.1 지방선거가 단비가 될까

민생살릴 동네일꾼에게

저마다 소신투표를 해야지

 

긴 가뭄에 타는 것은 농작물뿐 아니라 곤두박질치는 민생에 고통받는 노동자 서민들의 성난 민심도 탑니다.
전쟁 위험, 검찰공화국 우려, 민주주의 후퇴, 서민경제 위축, 보수양당 독식정치 폐단 등 걱정스럽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