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사람이 있는 풍경만이

해당화 2022. 5. 30. 03:43

 

수변공원 도시의 품격인가

 

 

마산 어시장 바닷길 따라

서항부두 수변공원까

죽 걸어가느라니 

해양신도시 주변 경관이

참 많이 달라졌어라

 

김주열 열사 인양지를 거쳐

시민들이 걷고 쉬는

옛 국화축제장 매립지

무학산 임항선길 마산만으로

이어지는 관광코스 되련가

 

태풍 매미가 휩쓸고 간 자리

슬펐던 악몽을 떠올리며

한바퀴 둘러보는 내 심사여

무대에선 새물맞이굿 행사가

신명나게 펼쳐지는구나

 

애초 반대했던 매립지 자리에

해양신도시 완공되면

과연 명품도시 가능할까

수변공원은 도시의 품격일까

푸른 바다 새물은 돌아올까

 

이런저런 생각에 잠겨 걷다가

니콘 카메라로 풍경사진

여러 컷 담아 두었지만

여기저기 재개발로 무학산도

돝섬도 가려져 서운하더라

 

창원특례시 마산 서항부두 바닷가 수변공원 조성에 막대한 예산을 들여 시민의 삶의 질과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자 애쓴 모습이 역력하네요.
다만 해양신도시 조성 사업이 소기의 성과를 거둘지는 미지수고 명품도시가 될지는 역사 문화 콘텐츠에 달려 있다고 생각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