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사람이 있는 풍경만이

해당화 2022. 5. 31. 18:23

 

사람이 있는 풍경만이

 

삶의 무게가 무거워

때로 넘어질 때

손 내밀어 주는 사랑이 

아쉬워지는 날 

사라진 사람냄새가

무척 그립더라

 

누군가 죽어간대도

눈감는 세상

억울한 하소연에

귀막는 사회

사람이 있는 풍경만이

공동선이어라

 

물컹한 울음과

화사한 웃음이

방방곡곡에 어우러져 

오늘도 그 사랑을

말하고 실천하는

사람이 희망이어라

 

처절한 생존경쟁과 인심이 각박해지는 우리사회의 병폐를 치유하는 길이 무엇일까요?
다시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만이 희망이겠지요.
아래로부터의 직접정치와 삶의 현장 곳곳의 공동선 실천이 절실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