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사람이 있는 풍경만이

해당화 2022. 6. 18. 20:17

 

 

능소화는 다시 피었건만

 

 

한여름 길가에서 

마주치는 꽃

기다림이 꽃말이라는

상처꽃이 아니던가

붉은 담장 너머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소식이

날아올까 설레이던

내 젊은 날

옥살이도 악법도

강제해직도

간절했던 적폐청산은

미완성인 채로

어제 오늘도

하 기다리는 세월

얼마나 많은 이들이

고통받았는가

시대의 과거사는

현재진행형이다

세상을 갈아엎자는

나의 투쟁은

끝나지 않았다

 

시대의 아픈 과거사를 미완성인 채로 안고 사는 사람들의 한은 분단독재의 적폐 탓이죠?
세상을 바꾸자는 투쟁은 자주 민주 평등 통일 그날이 올 때까지 계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