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사람이 있는 풍경만이

해당화 2022. 6. 21. 21:09

 

 

 

더불어숲이 그리운 여름날

 

 

그마나 뒷산 숲이 있기에

바람쐬러 산책하고 

고단한 심신도 챙기니

산딸기 맛보는 산길에서

뭇 생명의 숲이

소중한 줄 알겠더라

파헤쳐지고 사라지는

숲이 너무 아쉬워 

도심 속의 나무 한 그루

골목길 꽃 한 송이

허투루 볼 게 아니더라

새소리 풀벌레소리

들리는 사람의 마을이

정겹게 다가오는 여름날

잠시 시름을 떨치고

내가 해야 할 일을

차분히 돌아보는 시간

우리가 부대끼는 세상도

더불어숲을 이루어

서로 그늘이 되어 주고

수박 한쪽이라도 

나눠 먹을 수 있다면

소소한 행복이 아니랴

왜 생명의 숲이라 부르는지 새삼 실감하며 여름숲에서 소소한 행복을 맛보게 되네요.
지금도 사라지는 숲을 지키려 싸우는 환경단체 사람들 소중한 이웃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