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사람이 있는 풍경만이

해당화 2022. 6. 24. 10:24

 

장맛비 속의 텃밭가에서

 

 

새벽부터 장맛비 내리고

텃밭도 해갈되겠네

가문 대지를 적시는 단비

아직 피해는 없겠거니

3배로 뛴 채소류

안오른 게 없는 물가고

장보기 겁난다고

주부들은 아우성이지

모심기철 올 농사는 과연

제값받을까 걱정일세

농정 예산은 깎이고

적자농사 한숨짓건만

스마트팜만 요란하구나

동네 공터를 살려

텃밭 일구는 그 마음이

살림에 보탬이 될까

땅과 말하는 아낙

치유의 힘이 있다지

새들도 벌들도 날아드는

동네텃밭을 대하니

장마철이 가뿐해져라 

 

장마철 피해가 없기를 바라며 동네텃밭을 대하니 모처럼 해갈이 되겠네요.
노동자 서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주지 못하는 정치판이 야속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