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사람이 있는 풍경만이

해당화 2022. 6. 29. 17:32

 

 

장맛비가 야속한 여름날에

 

 

상자텃밭에 빗물 머금은

도라지꽃은 곱건만

야속한 장맛비에 일주일째

장사 못하는 명자꽃

민생3법 노점상 특별법

국회 소식은 감감하고

합천 엄마 걱정에

보살피러 가고 싶다는데

떠날 형편이 안되구나

해당화 시인은

산연 폐업철회 장기투쟁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처절한 철장 안 농성

투쟁속보에 분노가 일고

나토 정상회의 뉴스는

열불이 나서 못보겠더라

3고시대 걱정 태산이어도

국짐당 정부는 

정치보복 독재회귀 칼날만

벼르고 있지 않는가

강대강은 여기저기에서

피할 수 없는 대결을

부르고야 말지 않는가

장맛비 속에서 

씁쓸한 하루를 보내며

일하는 사람들이 잘 사는

평등세상은 언제랴

중성동 골목길에서 마주친

보랏빛 도라지꽃 하나

휑한 가슴을 어루만져라

 

올여름 나기가 더 힘겹게 생긴 99% 노동자 서민들의 삶을 과연 누가 챙길까요?
노동 경찰 공공기관 등 적대적 관계를 조장하는 윤정부에 맞설 수밖에..;;;
사람은 꿈은 꾸기도 하지만 갖기도 합니다.
꿈을 꾸는 것은 무언가에 영향을 받은 결과물이지만,
꿈을 갖는 것은 자신의 의식에서 능동저인 시발점입니다.
좋은 꿈은 클수록 좋고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면
결과와 상관없이 그 사람은 절반 이상을 이룬 셈으로
지난 6월까지 즉 반년동안 준비한 결과물을 새로운 달,
7월은 결실로 영글어 가도록 힘차게 나아가길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