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부는 저 길이 우릴 부른다/3부·눈물젖은 낙동강을 노래하며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