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품취재>/>동영상리포트

최종명작가 2007. 9. 6. 17:41

 

쟈위관(峪关)에는 명나라 시대 만들어진 쉬엔삐창청()이 있다.

 

옛 한나라 시대부터 망루의 형태가 있어왔는데 명나라 시대에 군사적 목적으로 장성을 쌓은 것이라 한다.

 

동쪽 끝이 산하이관(山海)이라면 서쪽 끝이라 할 수 있다.

 

가파를 계단을 타고 올라 꼭대기에 오르면 넓은 전망이 꽤 시원하다.

멀리서 바라보면 검은 빛이 감도는 민둥산에 파란 하늘, 흰 구름이 잘 어울린다.

 

생긴 모습이 베이징 부근 빠다링() 장성과 사뭇 비슷하다고 해서

서부의 빠다링이라 부르기도 한다.

 

중국 각 왕조에게는 군사적으로 중요한 곳이기도 했고 실크로드의 옛길이기도 하다.

 

그래서 최근(2005) 쓰처우구다오(丝绸古道)라고 써놓고

실크로드와 연관된 인물들의 동상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