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품취재>/>현장기획취재

최종명작가 2007. 9. 10. 05:52


두 줄로 이뤄진 현악기인 후친(胡琴) 독주이다. 그 소리가 바이올린보다 더 맑고 또 때로는 경쾌하다.

 

후친은 원래 서역지방에서 중국 중원지방으로 전해온 악기인데 거의 중국 한족화된 전통악기로 취급된다. 두 줄로 이뤄진 현악기는 몽골에서는 마터우친()가 있는 등 소수민족들도 각자 자신의 전통문화를 연주하는 악기를 지니고 있기도 하다.

 

후친은 두 줄 현악기의 통칭이며 중음을 내며 연주에 자주 사용하는 쭝후(中胡), 고음을 내며 찡쥐에서 많이 사용하는 찡후(京胡), 광둥지방에서 많이 사용하는 까오후(高胡), 송나라 이래 북방 지역에서 사용해 온 얼후(二胡), 동북지방에서 유래해 전해 온 빤후(板胡) 등 그 종류가 다양하다. 보통 후친이라 하면 얼후를 말하고 우리도 보통 두 줄 현악기를 얼후라고 기억하고 있다.

 

후친은 그 음색이 바이올린과 비슷하지만 보다 동양적인 색채를 담았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짙고 둔탁한 소리부터 슬프고 처량한 소리에 이르기까지 심금을 울리는데 탁월한 감성을 품고 있다고 하겠다.

 

두 곡이 연주된다. 그 넓은 음색을 들어보자.

 

사천극 특집 - 청두 슈펑야윈

 

1.촉풍아운 분위기와 다양한 민속악기 합주

2.경극과 유사한 사천극의 정수를 선보이는 토막극

3.두 줄 현악기의 맑고 경쾌한 연주 얼후 독주

4.신기하고 유쾌한 사천지방의 독특한 꼭두각시 인형극

5.곡예와 쿵푸를 접목한 사천극

6.조명과 손의 마술 그림자 놀이

7.목소리와 태평소가 어울린 고음의 경주

8.절묘하고 아기자기한 사천 전통 기예 곤등

9.수없이 얼굴이 바뀌는 중국 최고의 공연 변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