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인천강신사주학

현대명리 표준감명법 "월인천강신사주학"

"항암효과 채소분야 1위" 고구마 효능

댓글 0

명리 정보/건강정보

2021. 1. 7.

 

고구마 항암효과 채소분야 1위

고구마는 최고의 항암식품이다. 일본 도쿄대 의과학연구소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구마의 발암 억제율은 최대 98.7%로 가지, 당근, 샐러리 등 항암효과가 있는 채소 82종 중 1위였다.

또 다른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구마에 함유된 식이섬유는 다른 식품의 식이섬유보다 훨씬 흡착력이 강해 각종 발암물질과 대장암의 원인으로 보이는 담즙 노폐물, 콜레스테롤, 지방까지 흡착해서 체외로 배출시켰다.

항암 성분은 보랏빛 껍질에 함유돼 있는 베타카로틴. 세포를 노화시키는 활성산소를 잡는 영양소로, 피부나 장기를 둘러싸고 있는 상피조직의 세포가 딱딱하게 변질되는 것을 막는다.

베타카로틴은 비타민C와 함께 있을 때 효과가 더 커지는데 고구마에 함유된 비타민C(100g당 25㎎)는 전분질에 쌓여있어 조리할 때 열을 가해도 70~80%가 남는다.

서울아산병원 임상영양팀 강은희 영양사는 “고구마 한 개만 먹어도 하루 권장 베타카로틴을 섭취할 수 있다”며 “껍질 색이 진하고 속이 누런 고구마가 더 좋다”고 말했다.

고구마는 혈압을 안정시킨다. 고구마는 콩, 토마토와 함께 칼륨이 100g당 460㎎ 정도로 많은 대표적인 식품으로서 나트륨의 배설을 촉진하여 혈압을 내리게 한다. 경희대 강남경희한방병원 이경섭 원장은 “흔히 고구마를 먹을 때 김치와 함께 먹으면 목이 메이고 체하는 것을 막아줄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나트륨의 흡수를 낮추고 배출을 촉진하여 궁합이 잘 맞는다.”고 말했다.

고구마는 변비를 막아준다. 고구마에 함유된 셀룰로오스와 식이섬유는 배설을 촉진하는 작용을 하므로 만성변비 환자에게 특히 권할만하다. 게다가 ‘세라핀’이라는 성분은 장을 청소하는 기능이 있어 대장암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그 뿐 아니라 고구마는 비장과 위를 튼튼히 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는 효능이 뛰어나 설사나 만성 소화불량 치료에 두루 활용된다. 그러나 고구마의 ‘아마이드’ 성분은 장에서 이상 발효를 일으켜 가스를 만들고 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데, ‘펙틴’ 성분이 풍부한 사과와 함께 먹으면 이런 부작용을 줄일 수 있고 김치나 동치미와 같이 먹으면 당뇨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고구마는 다이어트 식품이다. 고구마는 감자보다 당이 4~5배 높고, 칼로리도 2배 가까이 된다. 이 때문에 감자를 먹는 것보다 고구마를 먹으면 더 살이 찐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사실이 아니다. 고구마의 당지수(GI)가 감자의 2분의 1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고려대 식품영양학과 서형주 교수는 “GI 지수가 낮은 음식을 먹으면 혈당수치가 느리게, 조금씩 올라가기 때문에 남는 당이 지방세포로 전환되는 과정이 억제된다”며 “뿐만 아니라 섬유소가 풍부한 고구마는 포만감을 느끼기 쉬워 다이어트 식품으로 딱 좋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그러나 고구마의 칼로리는 높은 편이어서 하루 한 두 개 정도 익혀서 먹는 것이 적당하며, 고구마 케익이나 아이스크림은 칼로리가 더 높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생고구마즙은 항암효과가 감자의 100배다. 일본 가미야마교수는 감자에 발암물질인 팬츠피린을 무독화하는 성분이 많음을 발견했다. 그런데 그는 연구 도중 고구마 생즙에 감자보다 50-100배나 더 많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고구마 생즙 내는 법은 고구마를 얼린 후 해동시켜 강판에 갈면 쉽게 생즙이 나온다. 복잡하면 믹서에 고구마와 사과와 물을 같이 넣고 갈아서 망보자기로 즙을 짜든지 섬유질까지 먹어도 된다.

 

월인천강신사주학 - Daum 카페

 

월인천강신사주학

현대명리 표준감명법 "월인천강신사주학"

cafe.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