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제철 블로그

아름다운 생활 공간, 활기찬 활동 공간

댓글 0

2021창작시

2021. 11. 25.

맛 

 

 

윤 제 철

 

 

홍당무 쓸어라 하면 쓸고

무나 양파가 필요 하면

또 다시 얼 만큼 쓸어놓는다

 

무얼 하는지 몰라도

냄비에 넣으라면 넣고

멸치우린 물을 붓거나

푸라이팬에 올려놓고 가열한다

 

하라는 대로 하다보면

음식이 되어 식탁에 올라온다

 

나는 그냥 칼로 잘라줄 뿐

양념이 무언지 몰라도

아내의 팔을 도와서 만든 것들이

맛을 내다니 믿어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