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제철 블로그

아름다운 생활 공간, 활기찬 활동 공간

27 2021년 06월

27

문학관 탐방 마산문학기행에서 만난 공정식 시인

1.마산문학기행에서 만난 공정식 시인 이글은 마산문학기행을 마치고라는 제목의 문학기행 중에 말미에 담긴 내용이다. 2014년에 글을 재수록하여 공정식 시인께서 2021년 6월에 세상을 떠나셨다는 비보를 듣고 그분을 기리기 위한 추모의 글로 대신하고자 한다. 마지막으로 정병산 깊은 자락에 농장 운영을 하시며「아리랑 움막」안에 낙월전시관과 집필실로 쓰고 있는 공정식 시인의 초대로 찾게 되었다. 번잡한 도심을 잠시 떠나 산새소리, 이름 모를 들꽃들에 묻혀 사셨다. 점심식사 대접을 하신다면서 고기를 삶아 안주삼아 술 한 잔을 내놓으셨다. 일행은 안으로 들어가 방이 있으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한 곳에 출구가 있는 그 곳은 보물이 잔뜩 들어 있었다. 정성이 깃든 병풍 글씨, 인내를 요하는 한 글자를 빽빽하게 적어 넣기..

27 2021년 06월

27

생활칼럼 아내의 수채화 전시회

아내의 수채화 전시회 익은 가을 45.5 x 37.9 아내는 직장을 퇴임하면서 집에서 여가를 복지관을 다니면서 영어강의 듣기나 수채화 그리기, 우쿨렐레 연주를 즐겨 배웠다. 이사를 하면서 타 지역 주민은 안 된다는 바람에 같은 강사님 강의를 듣기 위해 먼 거리 타 지역 강의를 신청했지만 여의치 않다가 금년에 2분기를 듣게 되었다. 그동안 그렸던 그림 중에 두 작품을 골라 남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셈이다. 몇 번의 기회 만에 처음으로 마음을 단단히 먹고 출품하게 되었다. 작품 선정에서부터 전시장으로 운반까지 관심을 갖고 걱정하였다. 무엇이든지 처음 한다는 것이 그리 쉽지는 않을 것이다. 작품을 내지 않았던 지난번 전시회 몇 번을 관람을 하러 양천도서관 2층 양천갤러리를 몇 번 다녀왔었다. 금..

댓글 생활칼럼 2021. 6.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