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살이 # 148 - 김장배추를 심었다.

댓글 56

시골살이/텃밭농사

2020. 9. 6.

 

김징배추 모종

힘들었던 8월도 막바지다. 코로나 확산세가 꺽이지 않는다.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전 국민이 이동을 하지 않는 방법이 최 상책이다.

시골집으로 향했다. 코로나 확산도 방지하고 김장배추를 심기 위해...

작년은 쌈용 황금배추를 심었고 재작년엔 김장배추를 조금 늦게 심었더니 폭이 작았다.

올해는 재작년 경험을 발판으로 예년보다 조금 일찍 심었다

 

두둑만들기

배추모종 1판은 120포기 정도다. 고향 후배가 시골집에다 가져다 놓았다. 

해년마다 챙겨주는데 보답을 다 못한다. 두둑을 만들고 숙성 퇴비를 넣고 비닐을 덮었다.

작년까진 노지에 그냥 심었다. 그래도 괜찬았다. 하지만 올해는 두둑도 치고 비닐도 덮어 변화를 주었다.

김장용 배추는 약 40포기, 나머지 80여 포기는 간격을 좁게해서 노지에 그대로 심었다.

두둑을 만든 김장용배추를 제외하고는 크는 데로 뽑아서 쌈이나 된장국 등로 먹을 요량이다.

재작년 재배한 배추 30포기로 담근 김치가 지금도 1통 남았다. 큰아들네 2통 주고도

그래서 작년 김장 배추를 심기 않고 쌈용 황금배추만 심어 먹었다.

 

모종 심기 완료
덕장안 배추심기
노지 심기

어제까지만 해도 잡풀이 무성했던 텃밭, 하루 종일 비 맞으며 풀을 뽑았다.

풀을 멘 텃밭, 빈공간마다 김장배추를 심었다. 깨긋해진 텃밭과 김장배추를 심은 텃밭을 보니 기분 좋다.

우측은 수북한 곳은 들깨를 심은 곳이다.

 

텃밭 전경
마당 잔디깍기

비가 자주 내린 탓에 잔디가 금새 자랐다. 2주면 잔디를 깍아줘야 할 정도로 성장이 빠르다.

김장배추 심기 전 아침 일찍 마당 잔디를 깍았다. 1시간 정도 걸렸다. 이발한것 처럼 깔끔한 마당을 보니 뿌듯하다.

이승르 머금은 잔디는 기계에 잘 달라 붙는다. 잔디 찌꺼기를 청소해서 말려 놓았다.

 

 

모듬삼채

7. 12일 뿌린 모듬삼채, 이리 커 매주 맛있는 쌈을 한다.

쌈채소는 많이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톡쏘는 갓의 매운맛이 쌈의 슴슴함을 없애준다.

주말 저녁, 휴일 아침에도 요 쌈채를 뽑아 된장 쌈했다.

시골일 끝내고 도시집으로 갈때 한두끼 먹기 위해 쌈채소를 속아 뽑았다.

 

모듬 쌈채소

 

호박도 한창 영글어 가는 중이다. 여린 호박은 애호박찌개 조금 늙은 것은 호박 지짐

다른 반찬 필요없다. 호박지짐 하나면 밥 한그릇 쓱싹 비운다. 오이고추, 대추토마토, 가지도 수확했다.

직접기른 안전한 채소 등을 먹을수 있다는게 시골살이의 매력이다.

- 시골살이 : 2020. 8. 29 ~ 8. 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