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내리는 날에....

댓글 36

나의 수다/나의 이야기

2020. 12. 16.

 

첫눈이 내렸습니다. 기쁘지만 마음은 무겁네요.

올 한해 코로나로 모두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마냥 기뻐할 수만 없네요.

그래도 첫눈 맞이를 하기 위해 아침 놀터인 수변공원으로 나왔습니다.

눈 쌓인 풍경이 마음을 설레게 합니다. 매서운 추위지만 상쾌합니다.

 

 

눈 맞은 동백이 더욱 생기 있습니다.

동백에게 눈은 원기소입니다.

눈이 내려야 동백의 기품이 제대로 우러납니다.

 

 

 

 

 

 

첫눈 / 정연복

해마다 겨울이 오면 첫눈을 기대합니다

은연중 손꼽아 첫눈을 기다립니다.

그러다가 꿈같이 첫눈 내리면

마음이 들뜹니다. 가슴이 춤을 춥니다

어느새 수북한 나이 잊고

잠시 동심의 시절로 돌아갑니다.

첫눈을 바라보면

첫사랑이 문득 생각납니다

첫눈의 송이 송이마다

첫사랑의 추억들이 떠오릅니다.

첫눈을 기다림은

순수한 사랑을 기다리는 것

세월 가도 아직 살아 있을지 모를

나의 순수를 꿈꾸는 일입니다.

 

 

자주 걷는 갈대숲 길

 

익숙한 풍경이지만 눈이 내린 오늘 더 이쁩니다.

뽀드득~, 뽀드득~ , 눈 밟는 소리

도장 찍듯 눈 위에 내 발자국을 남기며 걷는 기분은 최곱니다.

운치 있는 겨울 아침 풍경입니다.

 

 

 

 

 

 

 

 

 

 

 

기다렸던 첫눈, 기분 좋게 맞이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확산으로 방역 3단계로 격상이 논의되고 있어 마음을 무겁게 합니다.

의료시스템의 붕괴가 걱정됩니다. 모두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시게요~

아자! 아자~, 힘내시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