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0년 12월

05

나의 수다/나의 이야기 애기 동백꽃 피고 겨울 철새들 노니는 수변공원 아침

2020. 11. 26 아침 산책 ​ 동백꽃 / 이해인 ​ 동백꽃이 많이 피는 남쪽에 살다 보니 동백꽃이 좋아졌다. ​ 바람 부는 겨울에도 따듯하게 웃어주고 내 마음 쓸쓸한 날은 어느새 곁에 와서 기쁨의 불을 켜주는 꽃 ​ 반세기를 동고동락한 동백꽃을 바라보며 나도 이젠 동백꽃이 되어 행복하다. 나의 아침 놀이터인 수변공원에 애기동백꽃이 많이 피었다. 동백은 중부 이남지방에 자라며 꽃은 12월부터 피어 다음 해 4월까지 피고 진다 동백꽃 피면 본능적으로 겨울이 왔음을 직감한다. 꽃말이 재미있다 " 그 누구보다 당신을 사랑한다"이다. 아쉽게도 이곳에 심어진 동백은 모두 애기동백이다. 물결 한 점 없는 거울 같은 수면, 도시가 잠에서 깨어난다. 호수에는 물오리, 물닭 등 철새들이 아침 먹이를 찾는다 끼륵 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