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암의 문학세계

하루를 살아도 향기있는 삶을 살고 싶다.

16 2022년 04월

16

[삶의 흔적들]/예춘정가 갤러리 2022년 가을 우리 토종 야생화 예약 판매

우리꽃 토종 야생화 판매 1. 깽깽이(30포트) - 1포트 ; 대 4만원(30주내외), 중 3만원(20주내외), 소 2만원(10주내외), 모두 개화주 2. 크레마티스(진보라) - 1포트 15,000원(개화주) (30포트) 3. 큰꽃으아리(흰색, 연보라 등 혼합)(40포트) - 대 1포트 1 만 2천원 - 중 1포트 1 만원 * 흰색,미색과 연보라는 저가 큰꽃으아리와 진보라색을 화아분화로 새롭게 개발 큰꽃으아리로 키운 것입니다. 그 아름다움은 대단합니다(시중에는 없음) 참고해 주셔요. 4. 청, 홍, 분홍노루귀(청5포트, 홍, 분홍 20포트) - 청노루귀; 1포트 1만원, 홍노루귀; 1포트 1만원, 분홍노루귀 1포트 8,000원. 꽃수는 각 3 ~ 10개 내외 ◎ 주문처 : 전남 화순군 이양면 청영동길 3..

21 2021년 03월

21

22 2021년 02월

22

[삶의 흔적들]/예춘정가 갤러리 2021, 2월 우리 집 정원에 핀 꽃친구들

지난 2월 18일까지 연 사흘 눈이 내렸다 마지막 내리는 겨울 눈인지는 모르지만 15센티 이상 내린 눈 실로 엄청나다 마침 봄이 왔다고 봄꽃들이 막 올라와 꽃을 피웠는데 하룻밤에 쏟아진 하얀 눈으로 세상은 완전히 설국으로 변해버렸고 꽃들은 하얀 솜이불 얻어 덮고 누웠다 그런데 20일 이틀만에 완전히 기온은 반전되어 낮 기온이 영상 18도다 이럴수가 하룻만에 기온차가 23도나 되니 꽃들도 놀라 아랫처럼 완전히 꽃을 피워 콧노래 부르고 있다. 2월, 禮春停家의 모습이다.

16 2021년 02월

16

[巨巖의 문학세계]/거암의 詩 겨울밤, 예춘정가

겨울밤, 예춘정가 윤예주 누구도 쉽게 잠들지 못하는 밤 하얀 눈을 덮고 고달픈 달빛 아래 온 정원이 잠들어있다. 깊은 잠 차마 깨울 수 없어 밤새 이불을 뒤척이며 창문 너머 동산을 살피는데 돌아보니 참 멀리도 와 버린 세월이다 세상은 그저 고요 속에 깊이 파묻히고 바람 지나가는 소리만 시끄러울 뿐 늦은 밤 TV 속에서는 연신 코로나 19 속보를 쏟아내고 있다 삼경 지나는 시간 집 앞 29번국도의 가로등은 어둠을 지워 스멀스멀 다가오는 여명 앞에 생을 인수인계하고 있다.

06 2021년 01월

06

02 2020년 12월

02

[巨巖의 문학세계]/거암의 詩 11월의 그리움

11월의 그리움 윤예주 꽃이 시들고 단풍잎이 진다고 슬퍼마오 피어나는 꽃과 나뭇잎 푸르름을 보며 우리는 희망의 노래 부르지 않았던가. 꽃향기 더욱 짙어가는 봄부터 단풍잎 떨어져 서걱이는 가을까지 꽃 이야기 새록새록 피어 꽃 친구들 뜰 안에 가득하니 겨울이 온다해도 슬퍼마오 이 겨울 지나고 나면 다시 봄이 오리니 흙 속에 묻힌 영혼이라도 어찌 봄을 잊겠는가 여름 지나 가을 짙은 녹음도 단풍으로 물들어 이별을 노래하지만 이 그리움 너머 또 다시 봄 향기 꽃피우리니 그대여, 11월이 가기 전 우리 꽃씨 하나 심어 놓으면 새봄에 친구들이 돌아오지 않겠는가. *12월 하얀 설국에 코로나19도 잊으시고 멋진 한 해 마무리하시게요

25 2020년 11월

25

03 2020년 11월

03

[巨巖의 문학세계]/거암의 詩 갈대의 노래

인터넷에서 빌려온 영상 갈대의 노래 윤예주 잃어버린 꿈들이 촉촉히 젖어오는 갈대밭에 찬연스레 아침 햇살이 쏟아져 내린다. 사돈처럼 찾아온 아픈 기억들이 열병을 앓듯 사각대던 이별의 노래가 가슴만 적시는데 등골을 타고 또 다시 가슴으로 녹아들면 갈댓잎엔 시리디 시린 이슬이 방울방울 맺히고 느낌으로 다가온 흘러가 버린 세월들도 어느새 그리움이 되어 뼛속 마디마디 자리 틀고 앉았다 저녁노을이 질 때까지 바람결에 사각대는 너의 노래는 마른 가슴을 또 흥건히 적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