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호수공원의 봄

댓글 1

카테고리 없음

2022. 4. 30.

4월의 시 ... 이혜인

꽃무더기 세상을 삽니다

 

고개를 조금만 돌려도 

세상은 오만가지 색색의 고운 꽃들이

 

자기가 제일인 양

활짝들 피었답니다

 

새삼스레 두 눈으로 볼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고

 

고운 향기 느낄수 있어

감격이며

 

꽃들 가득한 사월의 길목에

살고 있음이 감동입니다

 

눈이 짓무르도록 이봄을 느끼며

가슴 터지도록 이 봄을 즐기며

 

두발 부르트도록 꽃길 걸어볼랍니다

내일도 내것이 아닌데 내년봄은 너무 멀지요

오늘 이 봄을 사랑합니다

 

오늘 곁에 있는 모두를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내 4월은 

향기가 났으면 좋겠습니다

3월에 피었던 꽃향기와, 4월을 기다렸던 꽃향기!

고스란히 내 안으로 스며들어, 눈빛에도 향기가 났으면 좋겠습니다

향기를 나누며

아름다운 4월을 만들고 싱그러운 5월을 맞을수 있게

마음을 열어 두어야겠지요

4월에는 한달 내내 향기 속의 나처럼

당신에게도 향기가 났으면 좋겠습니다

마주보며 웃을 수 있게

그 웃음이 내 행복이 될수 있게 ...     윤보영

 

 

 

 

4월이 오면 

마른 들판을, 파랗게 색칠하는 보리처럼

나도 좀 달라져야지

솜사탕처럼 벙그는 살구 꽃 같이

나도 좀 꿈에 젖어 부풀어 봐야지

봄비 내린 뒷날 개울을 마구 달리는 

힘찬 개울물처럼. 나도 좀 앞을 향해 달려 봐야지

오, 4월이 오면 좀 산뜻해져야지

참나무가지에 새로 돋는 속잎같이 ,,,,    권영상

 

 

 

 

봄날 들판에서,,, 용혜원

봄 햇살과

봄비가 데리고 온 연초록빛이 산과 들에

가득한 4월 춤을 추며 나온 듯한

초록 잎사귀들이 피어나서 마치 동화나라에서

꿈꾸고 있는 듯하다

봄날 들판에 서 있으면 온몸에 보드라운 촉감이

느껴져 사랑하고 싶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