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시간의 문턱 - 최지인 시집

댓글 2

일상에서......!

2021. 11. 20.

최지인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내가 사랑한 문턱>이 도서출판 두손컴에서 출간됐다.

문설주

- 최지인 시인

바람이

구름이

햇살이

무시로 시간을 새기고

여러가지 색깔의 눈물이

누대의 걸음을 기억하는 곳

어둠이 잠든 밤에도

눈꺼풀을 밀어 올리며

하이얗게 바랜 기다림을

걸어두고 있는 당신의

주름진

간지 첫장에 자필로 <봄은>이라는 시를 적은 독특한 형태로 구성된 시집이다.

후반부에 버려진 개 반려견 설아!들 데려다가 기른 추억이 시로 기록돼 있다.

매우 돋보이는 형식의 시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