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바람의 온도

댓글 0

신작 詩

2022. 4. 2.

바람의 온도 / 신타


사월의 환한 빛과
부드러운 바람의 온도
유리창 통해 바라보는 풍경
스쳐 가는 기차 안으로 밀려온다

화사한 한복 차림의 벚꽃
멀리서도 웃음 띤 여인이다
턱없이 나선 남도로 가는 길
간간이 핀 진달래꽃처럼 붉다

풍경은 스쳐 갈지라도
나는 언제나 지금 여기
바람의 온도를 따라가는
한 그루 나무로 흔들린다

봄날의 새싹이었다가
뜨거운 폭풍의 여름 지나
지금쯤 가을로 익어가는 시절
언제라도 눈 내리는 겨울일 수 있는

현재라는 여기에서
한 생을 회오리치고 있는
한가득 끌어올린 잡동사니
내려놓고 사라질 바람이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