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철쭉꽃

댓글 0

詩-사랑의 느낌

2022. 4. 18.



철쭉꽃 / 신타


5월의 꽃이라는 말은
이미 지나간 옛 기억일 뿐
4월 중순이면 벌써 지천이다

고속 열차처럼 빨라진 절기 따라
형형색색으로 피어난 길가에는
함께 걷던 기억만이 가득하다

사랑하는 사람은 떠났어도
철쭉꽃은 역사 여기저기
붉은 빛으로 가득한

행복했던 시간을 반추하다가
'사랑해'라는 문자 남기고 떠난 사람
나도 그녀와 함께 철쭉꽃으로 눈부신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