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빗소리

댓글 0

신작 詩

2022. 4. 29.



빗소리 / 신타


기와 강판에 떨어지는 봄비
4월이 가는 빗소리가 잔잔하다
낼모레 5월이면
세상은 온통 푸른 빛

이팝꽃을 비롯한 흰 꽃들 사이
잠시 흔들리던 연인은
장미꽃처럼 붉게 타오르고
세상엔 또다시 봄이 올 것이다

빗소리 들리는 날
나는 몇 번의 봄을 맞는다
매화 벚꽃 진달래 철쭉 모란
그때마다 봄은 피어난다

온 천지 흰 꽃으로 둘러싸인 채
여왕처럼 새봄을 맞는 장미꽃
골목마다 담장 너머 내다보는
여인들의 합창 듣게 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