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재회

댓글 0

詩-깨달음

2022. 5. 6.

재회 / 신타


온 자리도 없고 갈 곳도 없는
언제나 지금 여기인 존재라면

움직이는 몸을 입고 태어났다가
보이지 않는 몸으로 갈아입는다면

지금 여기에서 영원히
지금 여기로 가는 것이라면

보이지 않는 몸이었다가
보이는 몸으로 환생하는

그대와 나 우리 모두
또 만날 수밖에 없는 영원한 인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