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살구꽃 사랑

댓글 0

디카시

2022. 5. 8.

살구꽃 사랑 / 김신타

어느 날 문득 열매가 맺혔다
일 년 중 봄날 며칠
암술과 수술 사랑하던 자리
연분홍 신혼 지나가고
새끼들만 올망졸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