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우리는 모두

댓글 0

디카시

2022. 5. 28.

우리는 모두/ 김신타

나는
당신 안에서 나입니다
당신은
내 안에서 당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