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연륜

댓글 0

디카시

2022. 6. 10.

연륜 / 김신타

등산로 오르는 길
삼 단 케익이 반긴다
오늘 오솔길 생일인가
솔잎으로 밝힌 촛불
셀 수 없는 연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