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현존

댓글 0

디카시

2022. 6. 21.

현존 / 김신타

피하지 않았다
바라지도 않았다
바람 불면 부는 대로
믿음과 기쁨 들이마시고
사랑과 감사 내쉬었을 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