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03 2022년 01월

03

깨달음의 서 실체가 없는 게 곧 실체다

실체가 없는 게 곧 실체다 석가모니 생존 당시의 브라만교 교리처럼 아트만이 존재한다는 건 물론 아니지만, 그렇다고 내가 없을 수는 없다. 브라만교에서 주장하는 아트만이 없다는 게 석가모니가 설파한 무아 無我 즉 '아나트만'일 뿐, 내가 없다는 가르침은 아니지 않은가. 그가 열반 직전에 남겼다는 '자등명 법등명 자귀의 법귀의(自燈明 法燈明 自歸依 法歸依)'에서 '자등명'과 '자귀의'가 뜻하는 바를 깊이 숙고해 볼 일이다. '나'라는 존재가 항상하지 않을 뿐, 나 자신이 없을 수는 없는 일이다. 그렇다면 나란 무엇일까? 다름 아닌 실체가 없는 실체이며, 실체가 없는 그게 바로 '나'이다. 다르게 표현하자면 실체가 없는 게 곧 나이며, 나란 실체가 없음이다. 내가 어떠한 실체를 가지고 있다면, 나는 한계를 지..

03 2022년 01월

03

깨달음의 서 무상 無常하기에 영원하다

무상 無常하기에 영원하다 불교 수행자나 불교학자들이 놓치고 있는 건 없을까? 우리 몸뚱이를 비롯한 모든 게 연기된 것이며, 인연 화합에 의해 생겨난 일시적인 것이기 때문에 무상하며 영원하지 않다고 한다. 그러나 연기와 인연 화합이 영원히 지속한다면 어떻게 될까? 무상하므로 영원하지 않다는 논리는 참이 아니게 될 것이다. 무상한 채로 영원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주는 팽창하고 있으며 또한 진화하고 있는 것이다. 단 한 순간도 같은 게 있을 수는 없지만, 같지 않은 모습인 채로 영원히 이어질 수 있음이다. 매년 내리는 수많은 눈송이가 모두 다른 모양인 것처럼 말이다. 고로 무상하기 때문에 영원하지 않다는 논리를 더 이상 내세우지 말 일이다. 무상하기에 즉 항상 하지 않기 때문에 영원하지 않은 게 아니..

03 2022년 01월

03

깨달음의 서 가능성

가능성 사과 씨앗은 사과와 같은 게 아니라, 사과가 될 가능성이 있을 뿐이다. 다만 가능성이란, 반드시 결과가 이루어짐을 의미한다. 어느 하나의 씨앗이 도중에 썩거나 시들더라도, 다른 씨앗은 큰 나무로 자라고 많은 열매를 맺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씨앗이 비록 수많은 개체로 나누어져 있다 해도, 모든 사과 씨앗은 하나의 형질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모든 사과 씨앗은 서로 분리된 게 아니라, 본질적으로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 그러니 사람들처럼 내가 없으면 우주도 없다고 말하지 않으며, 사과 씨앗은 자신이 영원하다는 사실을 몸으로 안다. 자신이라는 게 자기 하나뿐이 아니라, 사과의 형질을 가진 씨앗이 모두 자기 자신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음이다. 그리고 이는 사과 씨앗에만 해당하는 진실이 아니라, 우리..

03 2022년 01월

03

깨달음의 서 추구하지 않음을 추구한다는 것

추구하지 않음을 추구한다는 것 추구를 하지 말아야 하는 게 아니라, 우리는 아무것도 추구하지 않음을 추구해야 한다. 우리는 무언가를 추구할 수밖에 없다. 마치 지구가 한시도 멈춤 없이 회전하는 것처럼, 우리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무언가를 추구하고 있음이다. 그리고 이러한 추구심을 되도록 재빨리 알아차리고 이를 내려놓아야 한다. 가급적 빨리 내려놓을 수 있을 때, 원하는 일이 이루어지는 시기도 앞당겨진다. 추구심을 내려놓는다고 해서 추구심이 사라지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지구가 자전과 공전을 한다는 사실을 우리가 알아냈다고 해서, 지구의 회전이 멈추지 않는 것처럼 말이다. 이는 우리가 무엇에 대해 추구하는 마음을 내려놓는다고 해서, 추구심 자체가 사라지는 게 아닌 것과 같다. 추구심은 우리 마음속에 태양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