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13 2022년 01월

13

신작 詩 이유가 없다

이유가 없다 / 신타 나를 서운하게 만든 사람도 나를 화나게 한 일일지라도 모두가 나를 위해서 일어난 나를 위한 일이었을 뿐이다 달리 이유는 없다 내가 그렇게 느끼는 것일 뿐 내가 그렇게 깨닫는 것일 뿐 그래서 내가 평안한 것일 뿐 물론 당시엔 기분 나쁘지만 잊는 시간이 점점 짧아진다 십수 년에서 몇 개월 안으로 며칠에서 몇 시간 몇 분으로 쉽게 기분이 바뀌므로 서운하거나 화가 나거나 불안한 감정에 파묻혀 사는 내가 없이도 살아갈 수 있다 비록 처음엔 계속되지만 세월이 가면 쉽게 사라지며 스스로 평안한 기분 속에서 세상을 살아갈 수 있음이다

댓글 신작 詩 2022. 1.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