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과 평안함

태어남과 죽음, 신과 인간을 화두로 삼는...

24 2022년 07월

24

단상 또는 수필 정체성의 꼰대

정체성의 꼰대 4번의 허물을 벗으면서 약 25일간 몸집이 10,000 배 정도 자란다는 누에처럼, 사람도 유치원에서부터 입학과 졸업을 반복하며 육체적, 정신적 성장을 거듭한다. 다만 누에 등 다른 동물과 달리 사람은 한때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다. 넉잠 자고 난 누에가 스스로 자신을 가두기 위해 누에고치를 짓는 것처럼, 사람에게는 정체성 확립의 시기인 청소년기가 있다. 누에가 고치 안에서 번데기로 성장하듯, 사람은 정체성의 혼란을 겪은 다음 확립된 정체성 안에서 정신적 안정과 성장을 이루게 된다. 그러나 번데기가 되었을 때 누에는, 고치 안에서 계속 번데기로 머물러 있을 수 없다. 나방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나방이 되어 고치를 뚫고 밖으로 나오게 된다. 반면 사람의 경우에는 누에와 달리, 정신적인 누에고..

23 2022년 07월

23

23 2022년 07월

23

14 2022년 07월

14

06 2022년 07월

06

06 2022년 07월

06

05 2022년 07월

05

05 2022년 07월

05

05 2022년 07월

05

詩-깨달음 고정관념

고정관념 / 신타 깨닫는다는 건 내려놓는다는 건 내 안에 이미 있는 걸 문득 깨달아 내려놓는 것 아무것도 없는 내가 서 있는 여기 무엇도 필요치 않음을 점차 깨달아 알게 되는 것 진정한 출가(出家)란 집을 나서는 여행이 아니라 마음속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는 일 여행과 수행조차 생각을 내려놓는 길일 뿐 어려서부터 애써 쌓았던 만큼 나이 들어가면서 허물어야 하는 성 성벽 위에서 자랑스레 내려다볼 일이 아닌 벽돌 하나하나씩 다시 내려놓아야 할 고정관념 아무것도 없는 여기에서 모든 게 생겨나는 것임을 아는 깨달음과 믿음 속에서 창조의 세상을 열어가는 풍요와 자유

댓글 詩-깨달음 2022. 7. 5.

05 2022년 07월

05

신작 詩 거울

거울 / 신타 흔히 우리는 거울이 사물을 비춘다거나 또는 사물이 거울에 비친다고 한다 그런데 거울이 우리에게 무언가를 비춘다는 말보다는 사물이 담긴다고 하는 건 어떨까 저절로 보이는 것일 뿐 거울이 의지를 내는 게 아니므로 비유하여 말할 때 앞으로는 사물이 거울에 담긴다고 하자 거울은 되 비추는 게 아니라 가리지 않고 받아들일 뿐이다 만들어진 거울이 깨진다 해도 거울의 성질은 사라지지 않고 샘물이 담기거나 똥물이 담겨도 더럽지도 깨끗하지도 않으며 그 안에 우주가 담겨도 거울은 늘어나지도 줄어들지도 않는다 시공과 계절이 담기기도 하나 거울은 공 空조차 아닌 무시공 無時空의 평면이다 모든 것을 받아들이되 어떠한 것에도 집착하지 않는 붓다의 가르침이다

댓글 신작 詩 2022. 7. 5.

05 2022년 07월

05

신작 詩 알랑방구

알랑방구 / 신타 그에게 존칭을 썼든 비위를 맞추고 알랑방구를 꼈든 그를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나 자신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 나를 남을 위한 희생자로 만들지 말자 우리는 누구나 이기주의자일 뿐이다 사랑이란 목적이 아니라 사랑으로 존재하는 것이다 존재에서 우러나오는 게 곧 사랑이요 함이 없는 함이다 이타와 이기가 있지 아니하며 '존재가 사랑이냐' 그리고 '목적 있는 사랑이냐'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나를 위한 목적은 남을 위한다는 착각 속에 있고 모두를 위한 존재는 자신만을 위한다는 오해 속에 있다 나를 위해 사는 게 모두를 위해 사는 것이다 나만이가 아니라 남과 똑같이 남과 똑같은 나를 위해 살 일이다

댓글 신작 詩 2022. 7. 5.

05 2022년 07월

05

05 2022년 07월

05

신작 詩 한강

한강 / 신타 두물머리에서 나오는 뜨거움과 차가움 샤워기 통해 합수된다 거울에 비친 모습이 아니라 내 안의 모습이 바뀌어야 할 터 겸손 옆으로 바짝 다가가 우물 안 개구리보다 더 낮은음자리표 호숫가 개구리로 살리라 모든 게 내 안에서 하나임에도 어느 한쪽은 내 것이 아니라고 밀어내거나 비난하는 삶이었다 높낮이가 서로 다르다 해도 파도타기 하는 삶일지라도 이 땅의 모든 개구리와 더불어 살아가는 힘 수평선 아득한 호수 되리라 가슴이 온유한 남쪽과 이성이 냉철한 북쪽으로 나누어진 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 그대 두물머리에서 이제 하나의 강이 되자 지나온 길 서로 다르다 해도 더 많은 세월 함께였나니 뜨거움과 차가움이 하나 되는 양수리에서 너와 나 한강이 되자

댓글 신작 詩 2022. 7. 5.

05 2022년 07월

05

신작 詩 불꽃

불꽃 / 신타 낙화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언제나 타오르는 것일 뿐 땅으로 내려앉는 건 내가 아니다 한때 불꽃으로 빛나던 늙어가는 청춘의 잔상일 뿐이다 자욱한 안개가 하얀 벽처럼 보이듯 하늘이란 파란 안개와도 같은 것 1층 위에 2층이 아니라 산란하는 빛의 공허이다 불꽃에 담겨있었다 해서 열기가 함께 사라지는 건 아니지 않은가 낙화하는 재에는 열기가 없다 우리는 한때 불꽃으로 타오르다 허공으로 흩어지는 열정일 뿐 허공이란 어디에도 있지 않으며 한때 역시 어디에도 있지 않은 시간이다 모든 게 내 안이다 내 안을 벗어난 건 없으며 따라서 안도 밖도 있을 수 없다 나밖에 없는데 안팎이 어디 있겠는가 내 안에서 일어나는 한바탕 불꽃놀이인 것이다 산다는 것과 죽는다는 것

댓글 신작 詩 2022. 7. 5.

01 2022년 07월

01

詩-깨달음 날마다 오늘

날마다 오늘 / 신타 파랗게 갠 하늘처럼 지평선이 보이는 땅처럼 날마다 오늘이 펼쳐져 있습니다 기억 속 오늘을 어제라 하고 상상 속 오늘을 내일이라 할 뿐 몸뚱이가 있던 없던 오늘뿐입니다 기억과 상상이 없다면 오늘의 나도 있지 않겠지만 모든 건 기억과 상상이 만듭니다 현실을 바라보고 받아들이되 이미 이루어진 소망을 상상할 때 현재는 새로운 현재를 이루어갑니다 현재 속에 미래와 과거 모두가 함께 엉켜있습니다 무엇을 보느냐에 달린 일입니다 '두드리면 열릴 것이요' 바이블에 나와 있는 구절처럼 무엇을 상상하느냐에 달린 일입니다 미래와 과거를 현재에서 사는 것입니다 떨어져 있지 않으며 지금 바로 여기

댓글 詩-깨달음 2022. 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