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바람은 만나는 가지마다 다른 목소리로 운다

23 2021년 11월

23

카테고리 없음 앗! 세상에 이런 일이....

“아, 큰일이다!” 잘 자고 있는데 마누라가 비명(!)을 질렀습니다. 어른들이 말씀하시길 6.25 난리 이후에는 큰일이 없으니 호들갑 떨지 말랬는데 마누라는 그런 말을 못 들었나 봅니다. 한쪽 귀걸이가 없어졌다고 합니다. 고리는 있는데 그 중추가 되는 진주알이 없어졌다는 겁니다. 귀 한쪽이 허전해 보이더군요. 잠이고 뭣이고 아침밥을 먹는 내내 진주알이 떨어졌음 직한 장소를 추리하느라 둘이 말이 없었습니다. 작은아들이 군에서 받은 군바리 월급을 모아서 제대기념으로 엄마한테 선물한 귀걸이라 마누라는 더욱 맘이 쓰이는 모양이었습니다. 아들이 눈치챌까 싶어서 얼른 다른 귀걸이를 하더군요. 진단을 내린 결과 틀림없이 공원에서 운동하다가 – 그중에서도 허리 돌리기 – 하는 기계에서 귀걸이가 빠졌을 가능성이 제일 크..

05 2021년 11월

05

세상야그 그렇게 흘러가는군!

앗! 오늘 설거지를 두 번 했습니다. 아침에 하고 저녁에 또 하고. 다행히 설거지 꺼리는 별로 없었습니다. 내기했었지요. 마누라는 윤, 저는 홍, 이라고. 제가 졌습니다. 실수입니다. 선거에 관한 한 자타가 인정하는 염력을 발휘하는 저인데 이번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선거 예측은 빗나갔습니다. 시의회에 20여 년 가까이 근무하면서 무수히 많은 선거를 지켜보았기에 어느 정도 통찰력이 있다고 자부했는데 오늘 철저히 패배했습니다. 홍 후보가 늦게 바람이 분다고 했는데 태풍이 아니고 소슬바람 정도였었나 봅니다. 위로를 보냅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가 국민의힘 지지자는 아니랍니다. 그냥 즐기는 겁니다. 나쁜 놈 좀 덜 나쁜 놈들끼리의 싸움을.....ㅋㅋ 아침 좀 이른 시간에 마누라랑 운동 간다고 아파트 후문을 나가려..

댓글 세상야그 2021. 1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