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깜상 2021. 6. 4. 17:49

      원두커피

                  강지혜

                              

네가 품었던 

빨간 사랑의 씨앗은

지난 여름날의 빈 터

 

불길 건너던 어제의 아픔

불면이 내려앉은 어깨 위로

하얀 밤의 시간을 뜨겁게 피워 올리고

 

쓰라린 상처 빻아낸 가루는

달디단 향기로

시린 가슴에 꽃으로 피어

 

외로움에 뒤척일 때면 

손을 내미는 

늘 그리운 향

 

 

             한 밤의 커피

 

                                   강지혜

 

종일 생각의 늪에서 비틀대던 나를

가만히 책상에 앉힌다

심연의 골짜기 달이 스며

잠든 문장을 한 행씩 깨운다

비어 있던 마음을 천천히 젓는다

찻잔 속에 온밤이 통째로 녹아 있다

아, 둥근 달이 달다

달빛 사르르 앙가슴에 번져 온다

시린 삶속에 거칠어진 얼굴

발그라니 꽃 피는 건

또 다른 내 모습이 비치고 있기 때문일까

진정한 나를 찾아가는 시간

함께 걷는 이가 어디 이 커피만 할까

코끝에 한 밤이 향긋하다

또 한 모금 꿈을 머금는다

 

시작노트:

늘 커피와 함께 하다보니 자연스레 커피시를 쓰게 됐다.

커피향으로 피어나는 일상,

오늘은 향기로운 시 한 편 쓸 수 있으려나,

눈 감고 잠시 커피향에 머물러 본다.

가만히 커피 향기를 따라가 본다

 

 

                찻잔속의 달

                              -강지혜

 

 

가로등 숨 멎은 골목

결 고운 밤 바람

친구 되어 흐르는데

보고픈 얼굴 그 속에 그려 보고

듣고픈 목소리

바람결에 들어 볼까

이 밤

또렷한 추억의 그림자 따라 가며

헤매는 발길

끝 없이 안으로

안으로 녹아 내리는

지난날의 기억

마음을 이토록 애태우는

그리움의 만삭

찻잔 속에 달이 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