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깜상 2021. 6. 19. 10:59

https://www.m-letter.or.kr/board/information/today_view.asp?intseq=167484&page=1#contents 

 

사단법인 행복한가 - 위기가정지원 NGO

가정회복을 통한 건강한 사회! 위기가정에게 행복한 내일을 선물 합니다.

www.m-letter.or.kr

  • 행복콘텐츠
    • 2021
    • 06.18
    • 금요일, 가족과 함께 읽는 시
    •  공유하기  글자 크기 


    • 납작 엎드린 밥알들을
      흠 한 톨 없이 둥글려 말아 놓고
      밥 등에 오르는 김을 쬐고 있다
      고달픈 시간 속에서 파이고 파여 무뎌진
      저 주걱의 둥근 날
      꼭 어머니의 무딘 손끝이다

      묵은 냄새 맡으며
      끈적끈적 달라붙은 삶을
      악착 같이 퍼 나르시던 어머니
      산밭 일로 벗겨진 살갗
      거친 손가락 마디마디에서 사뭇 녹슨 소리가 난다

      등겨 같은 자식 애달퍼
      몰래 눈물 훔치시는,
      아직도 어머니 가슴엔 화가 끓는다
      얼마를 더 살겠누
      자식 농사 다 짓지 못했다고
      뉘가 섞인 날도
      누룻하게 속을 태운 날도
      온전히 당신의 몫이라고
      가쁜 숨을 뱉어 내신다

      금방이라도 부러질 것만 같은 손 자루
      뭉툭한 손끝으로
      또 하루를 담아내신다
      한 고봉 삶을 퍼담으신다

      어머니 손 등에
      수북한 밥살이 환하다

      -강산들꽃, ‘밥주걱’-

      강산들꽃 시인의 시 읽기
      바로가기

      강산들꽃 시인의 따뜻한 가족이야기
      바로가기
      행복한가의 모든 콘텐츠는 여러분의 소중한 지지와 후원으로 만들어집니다 ♥
      여유 - Waterfall  

    • #강산들꽃 #밥주걱 #어머니

 
 
 

카테고리 없음

깜상 2021. 6. 15. 06:21

서울디카시협 소감문.hwp
0.03MB

                      소감문

                                     강지혜

 

내가 즐겁고 잘 할 수 있는 일,내가 나를  칭찬하고 인정 받을 수 있는 일,

그것을 찾아 다시금 힘을 냈습니다.

그 일에 가장 큰 행복 을 느끼며 행복을 찾아가는 길을 열어주신 

장시백 대표님께 우선 감사함 전합니다.

글을 입혀 메시지를 드러내고 가슴에 응어리 진 것들을 하나씩 나타내는 

사진시가 일상이 되는 날들,나의 희망도 한 장 한 장 선명히

현상 되리라 믿으며 한 마리 새가 되어 날개를 활짝 펴고

자유로이 날 수 있으리라 생각 합니다.

정겹고 따듯한 둥지,서울디카시인협회의 큰 발전을 빌며 

덕망 높으신 분들과 함께하여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희망을 찾아 더 높이 오늘도 힘찬 날개짓을 해 봅니다.

 

https://cafe.naver.com/dicapoem/3713

 

<시인의 시선> 창간호 - 신인문학상 수상작 / 심사평

대한민국 모임의 시작, 네이버 카페

cafe.naver.com

 

 
 
 

카테고리 없음

깜상 2021. 6. 14. 18:15

 

 

유세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04:32]

 









가을엔 / 강지혜
 

가을엔 시인이 된다 
발길을 멈추고 뒹구는 낙엽을 주워든다 
괜스레 옷깃을 여미며 한 줄기 바람을 읊조린다 
가만히 들길을 걸어 간다 
가을에 나는 감성어린 시인이 된다


♣ 강지혜 시인
서울디카시인협회 정회원
<시인의시선>사진시부문 신인상


<저작권자 ⓒ 시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